공원에 도착한지 10분만에, 이번에도 역시 딸의 주목적은 자전거보다는 놀이터에 있음이 드러났다. 이럴 거면서 왜 그렇게 자전거 사달라고 노래를 불렀는지... 하긴 이런 적이 이번만의 일은 아니라는 점에서 딸의 행동은 나름의 일관성을 가진다고 봐야 하나... 그래도 일체의 이동을 자전거로 하라는 아빠의 말을 따랐기 때문에 그나마 공원에 온 아빠의 목적을 달성하지 못한 건 아니다.

공원에 도착할 때 비가 차 유리창에 오락가락하여 딸을 긴장하게 만들었다. 이대로 집으로 돌아갈 수도 있다는 아빠의 말에 우울한 주말이 될 뻔했으나, 주차장에 차를 대고 잠깐 기다려본 결과, 다행히도 오래 내릴 비는 아닌 듯하여 자전거 타기를 강행하기로 한 점은 결과적으로 옳은 선택이었다.

그런데 10분 정도 타더니 다음 코스로 이동하자는 딸. 무슨 소린가 했더니, 자전거는 탈 만큼 탔으니 이제는 놀이터로 가야 되는 거 아니냐는 얘기다. 그렇다. 딸은 사실 놀이터에 온 것이다. 자전거는 놀이터에 오기 위한 구실일 뿐... 지난 봄에 큰 맘 먹고 자전거를 사 준 엄마 아빠는 그저 허탈할 뿐이다. 그래도 어쩌겠나. 재밌는 거 해야지 뭐. 놀이터에 가서 미끄럼틀 타고 오는 수밖에...

그 밖에도 어느덧 필수 코스로 자리잡은 음료수. 이런 더운 날엔 당연히 음료수를 마셔야 한다면서 매점 앞으로 당당하게 다가서는 딸. 그래. 사실 아빠도 먹고 싶었다. 그나저나 덥다면서도 그렇게 뛰어노니 어떻게 땀띠가 안 생기겠니. 하긴 그런 거 다 생각하고 행동하면 여섯 살이 아니겠지...

Posted via email from monpetit's posterous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마포구 상암동 | 월드컵공원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도그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짜가리 photographer 2010.07.12 16: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따님이 너무 귀엽네요~ ^^

    저도 장가가면 저런 딸 낳고 싶어요 ㅠ_ㅠ

일기예보 상으로는 오늘 오후 비가 온다더니, 오전에 구름만 많이 끼고 오후에는 오히려 해가 비친다. 주말에 집에만 틀어박혀 있으면 심심해서 참을 수 없는 딸 생각도 해서 나와 봤다. 큰 딸은 자전거 타고 싶다고 노래를 부르더니, 막상 필드에 나가서는 그렇게 오래 타지도 않는다.

집으로 돌아가는 길에 투게더 아이스크림까지 사고... 이런 초간단 외출로 주말에 엄마 아빠할 몫은 다했다고 우겨 본다.

Posted via web from monpetit's posterous

Posted by 도그마™
TAG , 자전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