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g_0469

엄마 생일파티를 하러 식당에 온 우리 가족. 작은딸이 주차할 때부터 곯아떨어지는 바람에 본의 아니게 엄마 아빠에게 제대로 효도했다.

Posted by 도그마™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

둘째딸이 저녁 내내 울더니 잠자리에 눕자마자 토했다. 아마 속이 좋지 않아서 그렇게 울었나 보다. 그렇잖아도 속이 부담스러운데 해열제까지 먹였으니 어떻게 버틸 수 있겠나. 황급히 애를 안아들었으나 이미 이부자리는 수습할 수 없는 상황. 욕실에서 옷을 벗기고 씻기는 내내, 토해서 엄청 놀랐는지 딸은 더 큰 소리로 서럽게 울더니 드라이어로 머리를 말리는 동안 까무룩 잠이 들었다. 애 엄마가 딸을 씻기고 안아서 재우는 동안 옷이랑 이불의 응급처지는 아빠의 몫. 이번 주말도 쉽게 지나가지는 못하는 모양.

다른 사람들은 어떻게 생각하는지 모르겠지만, 내 생각엔 체하고 토하는 게 애들 아픈 것 중에서는 본인이 가장 견디기 힘든 유형이 아닌가 싶다. 물론 감기가 심하게 걸려 목이 따끔거린다거나 밤새도록 기침을 한다거나 열이 많이 오르는 경우도 힘들겠지만, 토하는 것처럼 두려움을 수반하지는 않는 것 같다. 갑작스럽게 증상이 나타나는 것도 그렇거니와 한바탕 파도가 지나간 뒤에도 또 언제 다시 파도가 몰려올지 알 수 없는지라 다시 자리에 눕기가 꺼려지고, 흉해진 옷과 방바닥, 참기 힘든 냄새, 입속의 이물감 등등, 공감각적인 아픔이 밀려오기 때문이 아닐까.

난 어릴 때부터 토하는 게 정말로 두려웠다. 물론 지금도 마찬가지. 남들은 토하고 나면 속이 가벼워진다는데 난 전혀 그렇지가 않다. 오히려 아까 먹었던 게 식도를 타고 올라오는 그 불쾌한 경험과 함께 한없이 삶이 비참해지는 기분이 든다. 게다가 난 토하고 나면 거의 반드시라고 해도 좋을 정도로 두통이 따라오는데, 보통의 경우에도 두통은 참기 힘든데 체증과 함께 오는 두통은 정말로 견딜 수가 없다. 내 주량이 늘지 않는 이유 중에서 두통이 제일 크지만 두번째가 바로 이런 토하는 것에 대한 두려움이 아닐까. 남들은 술 먹다가 속이 거북하면 일부러 화장실에 가서 손가락을 목구멍에 집어넣기도 한다는데 난 상상도 못할 일이다.

이러하다 보니 딸이 토하는 모습에 마음이 영 좋지 않다. 저녁 내내 칭얼거릴 때 도무지 이유를 알 수 없어서 딸을 혼내기도 했는데 많이 미안하다. 내일 출근길에 딸을 데리고 병원부터 가야겠다. 아마도 감기로 열이 나면서 체한 게 아닐까 싶다.


Posted by 도그마™
TAG , 체증

댓글을 달아 주세요

어제 한참을 물장난칠 때 걱정되더니 역시 오늘 콧물과 함께 열이 난다. 해열제를 먹이긴 했는데 괜찮아질지 모르겠다. 내일 어린이집 갈 땐 멀쩡해야 될텐데…

Posted by 도그마™
TAG ,

댓글을 달아 주세요

그림 주제까지 미리 정해졌다는 것을 보건데 다음주 미술 시간에 뭔가 있긴 있는 모양이다. 무슨 일이든 잘 해내고 싶은 큰딸은 벌써부터 그림 연습에 들어갔다. 이러다가 혹시 상을 못타게 되면 상처받지 않을까 걱정될 정도. 오늘 연습한 그림에 대해 아빠에게 설명까지 해 준다. 그런데 보아하니 주제와는 동떨어진 그림을 그린 듯. 일단 오늘밤엔 잘 그렸다고 말해 주고 내일 다른 걸로 더 그려 보라고 할 참이다.

언니가 그림에 열중하는 동안 동생은 동화책을 열심히―글도 모르면서!!!―보고 있다. 네가 웬일이냐. 책을 다 보고. 물론 그림은 볼 줄 알겠지만, 책은 네 취미가 아니잖아. 아니지. 이러면 더 안 볼라. 그래, 내일부터라도 책 좀 보자꾸나. 장하다, 작은딸!

Posted by 도그마™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역시 포서드와 함께 쓰는 50mm 렌즈로는 화각이 너무 좁다. 이거 슬슬 장비 욕심이 생기는 건가. 25mm F1.4 렌즈는 70만원이 훌쩍 넘어가던데. 어디 보자. 예금 잔고가 얼마나 되더라… 워~워~ 진정하자구.

Posted by 도그마™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배경날림이야 번들 줌렌즈와 비교가 안 될 정도로 잘 되지만 피사체가 움직이면 포커스 맞추기 어려울 듯. 특히 잠깐의 틈도 주지 않고 움직이는 작은딸은 사진 찍기가 거의 불가능하다고 봐야… 그래도 실내 인물사진용으로는 괜찮지 않을까 싶다. 이 정도면 어댑터 값 아깝지 않다.

Posted by 도그마™

댓글을 달아 주세요

초등학교 교사를 아내로 둔 남편은 좋을지 몰라도 교사를 엄마로 둔 아이들은 사실 좋을 게 없다. 학교에 무슨 행사가 있을 때 엄마가 참석할 수 있는 경우가 드물기 때문. 이번 큰딸 초등학교 입학식에도 물론 엄마가 함께 올 수 없었다. 엄마는 그 시간에 다른 학교에서 다른 신입생들과 함께 있겠지. 그나마 아빠와 동생이 함께 할 수 있으니 얼마나 다행인지.

초등학교 신입생들에게 입학식이라는 행사는 너무 힘들다. 교장선생님의 말씀, 물론 주옥같은(?) 말씀이겠지만 지켜보는 학부모들도 지겨운데 애들한테는 어떻겠나. 애들에게 피가 되고 살이 되기 보다는 다 자기 만족으로 하는 일인 듯. 그래도 거기까진 참아줄 수 있지만, 학교운영위원회장의 축사는 오버가 확실하다. 듣고 있는 6학년 고참들의 야유가 아주 적절했다고 본다. 의외로 신입생들은 지겨운 행사를 잘 참아주었다. 그 와중에 언니 입학식은 당연히 관심 없고 내내 먹는 것에만 집중해 주시는 작은딸…

Posted by 도그마™
TAG , 입학식

댓글을 달아 주세요

대단지 아파트로 이사를 오니 이런 건 좋다. 바로 집앞에 놀이터가 있다는 것. 물론 규모는 작지만, 미끄럼틀 하나만 있어도 애들은 좋아한다. 게다가 눈까지 왔으니 이보다 더 좋을 수 있을까.

아빠가 게으른 탓에 이제사 사진을 정리해서 올린다.

Posted by 도그마™
TAG 놀이터,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20225-p1000187

여러 장 찍은 사진 중에서 딸내미 표정이 맘에 드는 건 요거 하나.

Posted by 도그마™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

큰딸! 초등학생이 되어서도 즐겁게 살자.

Posted by 도그마™
TAG , 졸업식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