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이 났으니 말인데, 내 인생에서 지금처럼 얌전하게 산 적이 있었나? 이정도면 됐지 더이상 어떻게?

갑자기 페드라의 동태찌개가 먹고 싶다.

Posted by 도그마™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