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서점 예스24의 수학 관련 도서 목록에서 판매량 1위에 올라 있는 책이 '수학 비타민'이다. 일상생활에서 접할 수 있는 수학 원리를 재미있고 쉽게 보여준다고 한다. 학생부터 일반인까지 심지어 수학을 싫어하는 사람조차 볼 수 있도록 만들었다는데...

결론부터 말해서 남들 많이 사용하는 카드가 좋은 카드라는 LG카드 광고, 그거 말짱 거짓말이다. 남들 많이 본다고 좋은 책 아니라는 거 이번에 제대로 알아버렸다. 물론 난이도 하나는 정말 낮추어 놓긴 했다. 수학 전혀 모르는 사람도 술술 읽어내려갈 수 있을 정도다. 문제는 그 내용이 나같은 사람의 흥미는 끌 수가 없다는 거다. 수학 관련 책을 이렇게 속독으로 읽어내려갈 수 있을지는 미처 몰랐다. 게다가 그렇게 건성으로 읽으면서도 별로 아쉽지 않더라는 거다. 몰라도 되고 별로 궁금해지지도 않는 (실은 수학을 몰라도 어디서 한 번은 이미 들어 본) 내용이, 전체적인 내용의 흐름이나 구성 같은 전 전혀 고려되지 않은 듯 무심하게 나열되어 있다. 수학 하면 두드러기 나는 사람들의 꽤나 의식한 듯 아주 다양한 소재를 건드리면서도 절대(!) 깊이 접근하는 법이 없다.

이런 책 사서 봤으면 어쩔 뻔 했냐... 다시는 판매량에 속지 말자.

'엔터테인먼트 >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왕권이 곧 부국강병?  (0) 2008.03.19
수식어는 주어의 천적  (0) 2006.05.08
수학 비타민  (0) 2006.05.02
상상할 수 있는 가장 긴 여행  (0) 2006.04.25
이에모또(家元)  (0) 2006.03.23
생각의 지도  (0) 2006.03.03
Posted by 도그마™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