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통은 인터넷 서점에 들러도 어떤 책을 읽을까 고민만 하다 장바구니에 넣어 놓거나 보관함에 모셔 두는 정도로 끝나기가 일쑤였다. 한데 오늘 알라딘에 들어갔더니 반값으로 내놓은 책들의 가짓수가 전보다 확실히 많아졌다. 이렇게 되면 한 번쯤 질러 주는 것도 책 읽는 사람의 도리가 아닌가 싶어 아무 생각 없이 몇 권 장바구니에 쑤셔 넣었는데, 이미 들어가 있는 것들도 있어 순식간에 7권 짜리 거래가 만들어졌다.

요즘은 정말 배송도 착하게스리 오전에 주문하면 저녁에 받아볼 수 있다. 이 얼마나 살기 좋은 세상인가. 물론 책값에 그런 게 다 들어 있다는 거 모르는 바 아니나, 그렇다고 내가 종로까지 나가서 교보나 영풍에서 직접 책을 산다고 해서 택배비나 교통비를 깎아 줄 것도 아닌 바에야 그냥 기분 좋게 사야 되지 않겠나.

오늘 건져 올린 아이템들은 주로 역사책이다. 연민수의 『일본역사』는 오로지 시험용이고, 서중석 선생의 『사진과 그림으로 보는 한국 현대사』는 내용도 좋고 종이질도 좋으나 역시 시험용으로 산 책이다. 어쨌거나 서중석 선생을 빼놓고서 한국 현대사를 말할 수는 없다. 펑유란의 『현대 중국 철학사』는 철학을 공부하고 싶어서라기 보다는 중국 근현대사를 보고 싶어서 산 책이다. 후스, 량수밍, 천두슈, 리다자오 등 쟁쟁한 중국의 사상가들을 만날 수 있을 것 같다. 최근 역사 임용 시험의 경향을 보면 좀 웃기는 것이, 쥐꼬리만큼 가르쳐 주고 문제는 엄청 심도 깊은 것을 던져 준다는 데에 있는데, 어쩌겠나. 아쉬운 놈이 따라가야지 뭐.

『열하일기』, 『한국사의 천재들』, 『조선의 힘』 등은 교양을 위해 산 책 인데, 이왕이면 역사와 걸치는 쪽으로 읽자는 생각으로 샀다. 어디가서 한국사, 특히 조선시대를 공부하고자 샀다고 우겨도 할 말 없는 내용들 아닌가. 마지막으로 『유럽중심주의 세계사를 넘어 세계사들로』는 역시 서양사에 대한 편애가 약간 작용한 결과라 하겠다. 굳이 안 봐도 되는 책을, 시험 준비하는 데 밑바탕이 될 거라는 자기 암시를 듬뿍 쳐서 두 눈 질끈 감고 샀다.

아 배부르다. 이걸 언제 다 읽냐. 이미 가지고 있는 책만으로도 차고 넘치는데 말이다. 그래도 내가 이 나이에 어디 가서 바람을 피우길 하나, 단란주점 같은 데서 100만원 짜리 술을 먹길 하나, 이 정도로 저렴하게 취미생활을 하겠다는데 누가 뭐라 그러겠나. 게다가 어디 단순 취미생활인가. 이게 다 생산적인 일에 필요한 연장들 아니겠나.

Posted via email from monpetit's posterous

Posted by 도그마™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