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긋지긋한 봄이 갔음을 알리는 신호인가. 파란 하늘이 답답한 마음을 어느 정도 씻어 준다.

Posted via web from monpetit's posterous

Posted by 도그마™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