좀처럼 두 딸을 한 사진 속에서 만나기가 쉽지 않다. 워낙 둘 다 사진 찍기가 어려운지라 한 자리를 만들어 모시기가 여간 어려운 일이 아니기 때문이다.

언니는 그래도 나름 포즈를 취하는데, 옆의 동생은 대체 언니가 지금 뭘 하는지 궁금할 따름...

Posted via web from monpetit's posterous

Posted by 도그마™
TAG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