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0412-img_6381-800

새우깡이 술안주로서의 위치를 잃어버린지는 꽤 오래된 것 같다. 최근 우리집의 맥주 안주 중에서 스낵류는 감자칩, 꿀꽈배기를 주로 먹고, 가끔 조청유과나 쌀로별 같은 쪽으로 외도를 하지만, 마지막으로 가게에서 안주로 새우깡을 집어온 게 언제인지 기억이 나지 않는다.

지난주에 집 앞 가게에서 술안주를 고르다가 무슨 바람이 불었는지 새우깡을 업어왔다. 그런데 오랜만에 먹어보니 의외로 맛있다. 짭짤한 것이 안주로 그만이다. 그렇지. 원래 새우깡이 안주 삼아 먹기에 좋은 거였지. 왜 그동안 그걸 잊고 있었을까. 뭐 그렇다고 해도 새우깡한테 미안한 마음이라고는 한 점도 없지만, 오늘 다시 술안주를 고를 때에는 처음부터 생각해 두었다가 들고 왔다. 여전히 먹을 만하다. 덩달아 맥주 맛도 좋고...

그렇지만 자주 먹으면 또 금방 물리겠지. 오늘까지만 먹고 또 한동안 잊어줘야겠다. 나중에 또 맛있게 먹을 수 있게 말이다.

Posted by 도그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세리수 2011.04.13 08: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새우깡이 수입산인 프링글스 매출에 눌리고 있다보니
    새로운 세우깡이 나왔다고 하더라구요^&^

  2. BlogIcon StoryTr 2011.04.13 09: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새우깡 심심하니 맥주 안주에 최고예요 ^^
    그냥 새우깡은 너무 먹어서 질려버러서... 전 주로 매운맛 새우깡을 좋아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