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전에 큰딸과 광화문에 나갔을 때 바닥분수에서 뛰어놀고 싶었는데 그땐 갈아입을 옷이 없어 불발에 그쳤다. 그래서 오늘은 맘먹고 두 딸 물놀이를 시켜주기 위해 월드컵공원으로 나섰다. 분수 규모는 광화문광장에 비할 바 아니지만 집에서 가깝고 주차하기 좋은 걸로 치면 이쪽이 훨씬 경쟁력 있다.

아무리 물놀이를 위해 나간 길이지만 놀이터에서 놀지 않으면 두 딸 섭섭하다. 그래서 물놀이 전에 잠깐 놀이터행. 오늘은 비교적 날도 좋은데 공원이 무척 한산하다. 더워서 다들 집밖으로 나오지 않기로 한 건가. 우리도 역시 더워서 얼마 놀지 못하고 바닥분수쪽으로 옮겼다. 거긴 그래도 제법 북적인다.

작은딸 처음엔 무서워서 물 근처에도 못 가더니 언니가 물줄기에 몸을 던지는 걸 보고는 어느새 용기를 내어 뛰어든다. 큰딸은 엄마의 당부에도 불구하고 오늘 물 좀 먹었음에 틀림없다. 몸에 물 묻는 거 싫어하는 엄마 아빠로선 함께 뛰어들 생각은 전혀 없고 옆에서 구경만. 애들 노는 모습을 사진기로 찍어주려 했는데, 똑딱이로 멀리서 찍다 보니 아무래도 건질 만한 사진이 안 나온다.

거창하게 바닷가나 수영장을 찾은 건 아니지만 그래도 엄연한 물놀이인지라 조금만 뛰어놀아도 벌써 피곤하다. 역시 물 맞는 게 가벼운 일은 아닌 듯. 애들 옷 갈아입힌 후 싸가지고 간 달걀과 수박, 빵도 먹고, 나름 할 건 다 한 셈이다. 집에 와서 샤워하고 나니 모두들 해수욕장 다녀온 사람 못지 않게 녹초가 되었다. 애들이야 뛰어놀아서 그렇다 치고, 아무 것도 하지 않은 엄마 아빠가 왜 이렇게 피곤한 거냐. 이래서 어디 애들 부산 할머니 댁에 맡기고 배낭여행 같은 거 다녀올 꿈이나 꿀 수 있겠나.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마포구 상암동 | 월드컵공원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도그마™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