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안 젖을 끊지 못해서 엄마를 힘들게 하던 둘째딸이 요즘 다른 방법으로 엄마를 힘들게 하고 있다. 우여곡절 끝에 젖을 끊어서 이제부턴 애 키우기가 한결 수월해질까 했더니 전혀 아니다. 그랬더니 이젠 밤에 잠을 제대로 안 잔다. 밤에 딸을 재울 때도 힘들거니와 새벽에 어쩜 이렇게 자주 깨는지. 게다가 한 번 깨면 그냥 우는 정도가 아니라 엄마더러 일어나서 자길 안아달라고 떼를 쓴다. 새벽에 엄마 혼자 몸을 일으키기도 어려운데 자길 안고서 일어나라니... 애 엄마는 요새 이것 때문에 신경쇠약에 걸릴 지경이다. 어차피 옆에 있어 봐야 잠만 깨지 아무런 도움도 안 된다는 핑계로 아빠는 매일밤 건넌방에 도망쳐와서 자고 있지만, 둘째딸 우는 소리를 온몸으로 받아내어야 하는 엄마와 언니를 생각하면 맘이 편하지 않다.

남들은 아이 쉽게 키우는 것 같던데, 아닌가? 다들 남모르는 애환이 있나?

Posted by 도그마™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