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대'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06.16 우울증 방지용 신촌과 홍대 나들이

신촌에서 지난 주 수리를 맡긴 A80을 찾고 미용실에서 이발한 후에, 졸업한 후 각자 집으로 흩어지는 바람에 그동안 한 번도 볼 수 없었던 동기를 홍대에서 만났다. 오늘 비 온다는 일기예보에 하늘을 잠깐 원망했으나 비는 오지 않았고, 오히려 바람이 시원하게 불어 나들이하기에는 적당한 날이었다.

신촌에 있는 캐논 플라자. 직원분들이 친절하다. 물론 이런 좋은 인상에는 무상 수리 서비스가 한 몫 했다. 수리된 카메라를 테스트해 보라는 말에 한 컷.

캐논 플라자를 나와서 야외 촬영 테스트용으로 찍어본 하늘.

일전에 얘기한, 우리 부부가 예전에 자주 갔다던 그 해장국집이다. 등을 보이고 걷는 아저씨는 결국 그 집으로 들어가셨다.

신촌 현대백화점. 언제 봐도 정이 안 가는 건물. 이 놈의 백화점 때문에 연대에서 남쪽으로 바라보는 전경이 완전히 망가졌다.

신촌역 플랫폼. 스크린 도어는 꼭 필요한 것이겠지만, 그걸 설치한 이후로 지하철역이 답답하고 비좁아 보이는 건 어쩔 수 없다.

홍대입구역 거리. 오랜만에 나오니 반갑다. 역시 5번 출구 앞에는 일행을 기다리는 사람들로 북적대더라.

홍대 앞 벌집삼겹살. 싼 건 모르겠고, 맛은 그럭저럭이다. 양은 확실히 적다. 어쩌다 보니 오늘 모임이 '홍대 앞 역사교육인의 밤'이 되어버렸다.

저녁 무렵 홍대 거리. 삼겹살로 저녁 먹고 잠시 걸었다. 음식점은 하나 둘 줄어들고 옷가게, 점집, 액세서리가게는 늘어간다. 좋은 현상인지는 모르겠다. 그 와중에 아직도 그 자리를 지키는 '이층집 감자탕'이 반갑다.

차 한잔 하러 들어간 카페. '秀 노래방' 아래에 있는 건데 상호는 기억나지 않는다. 뭐 아무렴 어떠랴. 위치가 중요하지. 아니, 사실 위치도 중요하지 않다. 근데 요새 홍대 앞 물가가 왜 이리 비싼지. 주스 한 잔에 7500원이면 너무한 거 아닌가.

늦은 밤 홍대 거리. 집에 가는 길에 아까 먹었던 삼겹살집도 한 컷.

요건 응암역 앞의 주점. 걸려 있는 홍등이 나름 그럴 듯하여 한 번 가보고 싶은 생각이 들게끔 한다.

길지 않은 시간이었으나 즐거웠을뿐만 아니라, 무엇보다도 그동안의 숙원사업이었던 이발을 했다는 점에서 뭐 하나라도 남는 게 있는 하루였다. 우울증 방지를 위해서는 가끔 이런 외출도 필요하다.

Posted via web from monpetit's posterous

Posted by 도그마™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