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검진'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08.27 검진과 처방은 달라요

    오늘 드디어 여름방학 숙제 중의 하나인 건강검진을 받았다. 원래는 지난 달에 마누라랑 함께 가려 했으나 하필이면 그 때 한바탕 싸우고 내가 청주에서 잠수타는 사연이 있었던고로 귀찮게스리 혼자 병원에 다녀왔다. 마누라는 나를 혼자 병원에 보내기를 꺼려했는데, 그 이유는 검진 받는 병원이 일반 종합병원이 아니라 산부인과였기 때문이다. 당연히 일반 외왜 손님은 물론이거니와 건강검진 대상자 또한 아줌마들이 대부분인지라 나 혼자 가면 적응하기 어려울까 걱정해서였다. 하지만 내가 어디 그런 걸 두려워할 사람인가...

    확실히 남자 손님을 상대로 장사하는 곳이 아니라는 것을 느낄 수 있었던 것은 탈의실에서였다. 탈의실과 옷을 넣어두는 캐비닛이 따로 있는 게 아니라 탈의와 동시에 옷을 보관하도록 되어 있었는데, 캐비닛이 3개 밖에 없었다. 즉 이 병원은 건강검진을 하더라도 남자 손님은 동시에 3명 이상을 받을 수 없다는 것이다. 그나마 자물쇠가 채워지지 않은 걸로 보아, 아침 9시 현재 이 넓은 병원에 나 말고는 남자 손님이 없다는 얘기다.

    아무튼 안내하는 의사 선생이 시키는 대로 했다. 문진표 작성하고 소변 받아오고 피 뽑고... 그러다가 초음파 검사실에 이르렀다. 나로선 초음파 검사가 본의 아니게 이번 건강검진의 하일라이트였는데, 그것은 애초에 검진을 받으려는 목적이 뇌 혈류량을 확인해 보고 싶어서였다. 계속되는 투동의 원인이 혹시 뇌에 문제가 아닐까 해서 검진을 받았던 것이다. 그런데 검사 절차가 생각 외로 싱거웠다. 난 나름대로 TV에서 보아오던 둥그런 통에 들어가서 뭐라도 찍는 게 아니었을까 생각했었는데, 그게 아니라 초음파로 목에서 머리로 올라가는 혈관을 검사하는 아주 간단한 것이었다. 약간 실망... 그 외에는 이렇다할 건 없었다. 검사를 다 받고 자리에서 일어나는데 의사 선생이 한마디 한다.

"심장에는 문제가 없습니다. 뇌 혈류량도 이상 없구요."
"예..."
"지방간입니다. 중증이네요..."
"예... 그럼 어떻게 하면 되죠?"
"어떻게 하다뇨?"
"아니, 지방간이라면서요. 지방간을 없애려면 어쩌면 되냐구요."
"아 그건... 기본적으로 운동은 하셔야겠구요... 술도 삼가하시고... 여기선 검진만 하구요, 자세한 건 결과 나오면 아마도 따로 말씀 드릴 겁니다."
"..."

    검진하는 하는 의사 선생은 설마 지방간이 뭔지 모르나? 이런 당연한 질문에 당황하면 환자보고 어쩌라는 건가? 증상은 아는데 치료법은 모른다는 건가? 아무튼 재밌는 병원이다.

'롤플레잉'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겨울이 되어도 걱정이 없단다  (0) 2008.11.23
2학기 첫날  (2) 2008.09.01
검진과 처방은 달라요  (0) 2008.08.27
올여름에 맺힌 것들  (0) 2008.08.16
사람이 우습게 보일 때  (0) 2008.08.12
길을 걷는 다섯 사람  (0) 2008.04.19
Posted by 도그마™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