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비자금을 아내에게 신고하고 칭찬(?)받다. 뭔가 아쉽다. 과연 잘한 건지... (비자금 아내) 2008-02-27 12:14:09
  • 아침부터 저녁까지 계속 미역국으로 밥을 먹다. 그렇게 먹고도 아직 많이 남았다. 모두 딸 생일 덕분이다. 미역국 만세... (미역국) 2008-02-27 18:25:37

이 글은 monpetit님의 2008년 2월 27일의 미투데이 내용입니다.

Posted by 도그마™

댓글을 달아 주세요

  • 아침에 차를 몰고 나갔다가 눈길에 아찔한 상황을 맞이했다. 눈이 살짝 녹으면서 아무리 가속페달을 밟아도 차가 앞으로 나가지 않고 핸들도 제멋대로... 지금껏 가장 위험한 순간, 사고가 멀리 있는 게 아니었다. (눈) 2008-02-26 09:57:08
  • 그나저나 누가 블로그에 장난을 친걸까. 갑작스럽게 이런 말도 안 되는 방문자수의 증가란... 2008-02-26 13:49:34
  • Porco Rosso, 언제 들어도 좋다. 물론 약간 졸리기도 하고... 2008-02-26 14:10:27
  • 오늘 한 블로그에서 한국역사를 주제로 한 얼토당토않은 글을 보았다. 약간의 전공정신을 살려 반론을 쓰려하다가, 이내 접었다. 왜냐고? 귀찮거든. 그럴 정성이 어딨나... =_=; (역사 블로그) 2008-02-26 17:30:48

이 글은 monpetit님의 2008년 2월 26일의 미투데이 내용입니다.

Posted by 도그마™

댓글을 달아 주세요

  • 착하게 살고 싶다고? 민족, 국가 이 두 단어만 피해다녀도 절반은 성공이다. 틀림 없다! 2008-02-25 02:41:53
  • 혼자 먹는 밥은 거의 언제나 일정 수준의 퀄리티가 유지된다. 못 먹을 정도는 아니지만, 그렇다고 해서 절대 맛있지도 않다. 2008-02-25 09:41:16
  • 2월도 다 가는데 뜬금없이 내리는 이 눈은 대체 뭔가. 덕분에 마누라 퇴근길이 쉽지 않겠군... (눈 아내) 2008-02-25 15:50:38

이 글은 monpetit님의 2008년 2월 25일의 미투데이 내용입니다.

Posted by 도그마™
TAG , 아내

댓글을 달아 주세요

  • 내가 참을 수 없는 두 가지. 아이스크림 녹는 것과 사이다 미지근해지는 것. 2008-02-24 21:14:29

이 글은 monpetit님의 2008년 2월 24일의 미투데이 내용입니다.

Posted by 도그마™

댓글을 달아 주세요

  • 너무 비장하게 사는 사람들, 좀 버겁다... 2008-02-23 18:02:21
  • 배고픈 야후 직원들, 근데 넥타이 맬 자신 있나? (야후) 2008-02-23 18:06:04
  • 저녁을 엄청 든든하게 먹어도, 어김 없이 야식 생각이 나는 건 대체 뭔가. 혹시 뱃속에 새생명이... -_-; (야식) 2008-02-23 23:48:23

이 글은 monpetit님의 2008년 2월 23일의 미투데이 내용입니다.

Posted by 도그마™
TAG 야식, 야후

댓글을 달아 주세요

  • 아침부터 또 치과에 갈 수 없는 이유를 찾고 있다. 그러나 이루어질 수 없는 소원도 있다. (치과) 2008-02-22 12:59:14
  • 어젯밤 잠자리에 들 때 아내가 나보다 늦게 방에 들어와선 나더러 거실 불을 끄란다. 이럴 때 정말 울컥한다. (아내) 2008-02-22 14:29:59
  • 중국산 먹거리 파문, 물론 중국도 기본이 안 되어 있긴 하지만, 아무래도 이번엔 일본이 장난치는 듯. 고마해라. 꼬리가 길면 밟힌다. (먹거리) 2008-02-22 17:23:07
  • 내각을 봐라. 그들의 정책이 누굴 대상으로 하겠는지. 못 사는 사람들 한 번 쳐다나 보겠냐. (내각 정치) 2008-02-22 17:25:44
  • 제8구단 센테니얼... 박노준, 너는 야구선수 아니었냐? 하여튼 아는 놈이 더한다니깐. 쯔쯔... (야구) 2008-02-22 17:28:14

이 글은 monpetit님의 2008년 2월 22일의 미투데이 내용입니다.

Posted by 도그마™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 글은 monpetit님의 2008년 2월 21일의 미투데이 내용입니다.

Posted by 도그마™

댓글을 달아 주세요

  • 머리가 아파 잠을 못 자거나, 잠을 못 자 머리가 아프거나... (불면) 2008-02-20 02:49:21
  • 80년 짜리 롤플레잉 게임 중. 이제 절반쯤 왔는데 길을 잃어 다시 먼 길 돌아가는~ (자기소개) 2008-02-20 03:01:57
  • MSX 에뮬로 게임하면서 나이 들었음을 실감하다. (게임 msx) 2008-02-20 03:19:58
  • 아침에 아무 생각 없이 고봉으로 머슴밥을 먹다. 덕분에 커피 한 잔 마시고도 정신이 몽롱... (배부름 몽롱함) 2008-02-20 09:55:27
  • 물 먹다 사레들리다. 덕분에 얘기치 않게 눈물이 조금 흘렀고, 눈물을 본 김에 덩달아 기분까지 가라앉다. (사레 눈물) 2008-02-20 15:57:45
  • 드디어 강제 송환되는 정명석, 근데 얼굴은 왜 가리냐. 너도 부끄러운 줄은 아냐. 근데 그 와중에 공항에 몰려나온 신도들은 또 뭐냐. 참으로 가지가지 한다. 쯔쯔... (정명석 jms) 2008-02-20 22:33:08

이 글은 monpetit님의 2008년 2월 20일의 미투데이 내용입니다.

Posted by 도그마™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