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464

남들은 이번 선거 진작부터 누굴 정했는지 모르겠지만, 난 사실 투표소 앞의 긴 행렬을 볼 때까지도 마음을 정하지 못했었다. 그만큼 이번 선거는 내게 있어서 갈등 상황. 그렇다고 설마 박근혜와 문재인 사이에서 갈등하리라 생각하는 사람은 없겠지?

지금까지는 투표할 때 단 한 번도 고민한 적이 없었다. 정몽준이 닭질하고서 노무현을 안 찍으면 무슨 큰일 나는 것처럼 온 나라가 난리가 났을 때에도. 그런데 이번엔 좀 그렇다. 왜 그럴까. 투표소를 나오면서 드는 생각, "내가 이번엔 좀 두려워하고 있구나." 명박이 이전에는 아무리 보수꼴통이라도 최소한의 가드는 올리고 싸울 줄 알았네 그게 아니더라. 저렇게 대놓고 무식하게 나라를 말아먹을 줄이야. 누가 뭐래든 난 도둑질하겠다는 저 용감하고 뻔뻔한 태도. 최소한의 양심도 없는 파렴치함. 돌직구, 돌직구 하는데 저게 바로 돌직구 아니던가. 거기에 5년 당하고 나니까 이번엔 정말로 두려움에 떨고 있나 보다.

선거가 이래선 안 된다. 제발 5년 후엔 이런 고민 안 하고 가벼운 마음으로 투표하러 갔으면 좋겠다.

Posted by 도그마™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