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트와 엠파스가 통합된지도 벌써 1년이 넘었다. 그리하여 엠파스라는 이름은 이제 사람들에게 잊혀졌는지도 모르겠다. 그러나 최소한 나에게 있어서만큼은 아직도 그 존재감을 팍팍 드러내는 엠파스.

주요 포털에 접속할 때마다 주기적으로 비밀번호를 바꾸라는 안내 문구가 뜬다. 그동안 귀찮아서 미루다가 오늘 갑자기 필이 꽂혀서 바꾸면서 좀 황당한 일을 겪게 되었다. 네이트에서 사용하는 계정이 네이트, 엠파스, 싸이월드의 3개라는 사실도 맘에 안 들긴 하지만, 그건 쓰는 사람에 따라 호불호가 갈린다고 본다. 그러나 이 3 계정의 비밀번호 정책은 최소한 같아야 하는 게 아닐까?

네이트와 싸이월드 계정의 비밀번호는 바꿨는데, 엠파스를 바꿀 때 문제가 발생했다. 비밀번호는 소문자와 영문소문자의 조합으로만 사용해야 한단다. 이 무슨 황당한 시츄에이션인가. 아니 여긴 대소문자 구분도 안 되는 동네인가. 요새 그렇잖아도 남들이 알아채기 쉽지 않도록 여러 가지 조합을 사용해서 비밀번호를 만들기를 권장하는 판에 영문소문자만 된다는 건 뭔가. 게다가 일관성도 없는 것이, 네이트와 싸이월드는 대문자도 되는데 엠파스는 소문자만 된단다. 어이 상실이다. 겉으로는 통합되었지만, 그 속을 들여다보면 여전히 다른 사이트 같다. 그리하여 본의 아니게 이 동네에선 다른 비밀번호를 써야 된단다. 기분 나빠서 엠파스 비밀번호는 바꾸지 않고 그대로 두었다.

맘에 안 드는 거 하나 더 얘기하자면, 영문자와 숫자 외에 사용할 수 있는 특수문자가 아주 적다. 왜 다른 사이트는 되는데 여기선 안 되지? 무슨 기술적인 문제가 있길래? 이러니 비밀번호 조합이 단순해지는 거 아닌가 말이다. 무슨 개인사이트도 아니고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포털이 아직도 이런 구식 비밀번호 정책을 쓴다는 게 믿어지지 않지만, 이것이 현실이다.

Posted via web from monpetit's posterous

Posted by 도그마™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