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를 기다리다 무슨 바람이 불었는지 그 어두컴컴한 곳에서 휴대폰으로 사진을 찍다.

매일 이용하는 공간이라 그리 새로울 것도 없는데 왜 갑자기 두려운 마음이 들었는지 모르겠다. 출구로 들어오는 희미한 빛조차 절망적으로 느껴질 때, 라디오에선 그와 전혀 어울리지 않는 경쾌한 음악이 흐르고...

왼쪽 출구 쪽으로 보이는 벽시계가 시야에 들어오는 것 중에서 가장 멀쩡해 보여서 그나마 위안을 주지만, 그마저도 너무 멀게 느껴진다.

Posted via web from monpetit's posterous

'롤플레잉'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어떤 흥미진진한 꿈  (0) 2010.03.17
현대철학 - 다리미를 위한 변명  (0) 2010.03.15
늦은 오후 지하 주차장에서...  (0) 2010.03.13
1870년, 1970년  (0) 2010.02.16
조흥은행 000-00000-0000...  (2) 2010.02.11
개념과 응용  (0) 2010.02.11
Posted by 도그마™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