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0403-p1010345-800

Posted by 도그마™
TAG 날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

Image

Posted by 도그마™
TAG 날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하긴 요샌 꽃샘추위가 물러나면 바로 황사, 그 다음엔 장마, 그리고 이어지는 무더위… 이런 식이지?

Posted by 도그마™
TAG 날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

무슨 놈의 날씨가 서서히 변하는 맛이 없고, 이랬다저랬다 변덕이 죽 끓듯 하는지 모르겠다. 며칠 전엔 10월 날씨가 이렇게 더워도 되나 싶더니, 오늘은 맛 좀 보라는 듯이 추워졌다. 가을옷은 제대로 입어볼 겨를도 없이 바로 겨울옷을 꺼내입어야 할 판...

Posted by 도그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cyrus911 2011.10.18 15: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흑 이 추운날 저희집 두 아들은 모두 소풍갔습니다. 아주 맛깔나게 떨다가 오겠네요.

요새 작은딸이 밤새도록 잠을 깊이 들지 못하고 보채고 우는 통에 계속 잠을 설쳤더니 몸이 말이 아니어서 어제는 침대방에서 혼자 잤다. 잠이 든 시각이 새벽 1시, 방 안 공기가 차긴 했지만 이불을 덮으면 못 잘 정도는 아니었다. 딸 우는 소리에 깨느니 추운 게 낫겠다 싶었다. 그렇게 바로 잠이 들고서 얼마나 잤을까, 창자가 꼬인 게 아닐까 싶을 정도로 배가 아파왔다. 시계를 보았더니 새벽 3시. 도저히 누워 있을 수 없어 일어났는데 배가 얼음덩어리 같았다. 추운 방에서 잔다고 배앓이를 하는 건가...

화장실에 앉아서 그저 아픈 배만 붙잡고 소리없이 울다가 어느 정도 진정되었다 싶어서 아내와 딸들이 자는 방으로 건너왔다. 그러고 보니 배만 아픈 게 아니었구나. 살짝 감기 기운이 온 듯 싶었다. 콧물도 나고 머리도 지끈지끈... 역시 추운 방에서 자는 게 아니었다.

밤새도록 배를 바닥에 깔고 끙끙 앓다가 일어나 보니 아내는 이미 출근했다. 딸들 아침 챙겨 주려는데 여전히 배는 다 낫질 않았고, 머리도 계속 아프고, 날씨도 꾸물꾸물... 피로를 풀기엔 너무나 안 도와주는 주말이다. 어찌어찌 밥 한 술 뜨긴 했는데 또 배가 살살 아파온다. 어떻게 투덜대지 않을 수 있겠나. = _=

Posted by 도그마™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한숨 자고 일어났더니 말끔하게 이발이 되어있다든지 하는 이런 훈훈한 이야기 어디 없나...

Posted by 도그마™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레이더 러너 같이 우울한 근미래를 다룬 영화 속에 나오는 하늘이다. 오후 되면 나아질 줄 알았는데 웬걸... 저녁 노을이랑 잘 어우러져(?) 기분도 제대로 가라앉는다.

Posted via web from monpetit's posterous

'그외'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비오는 날의 당산역  (0) 2010.04.30
일식집 킨쇼  (0) 2010.04.25
하늘이 마치 SF 영화의 한 장면처럼 보인다.  (0) 2010.03.20
MBC와 공격 사이트 보고  (0) 2009.03.03
네이트와 엠파스, 그 기이하고 어설픈 결합  (4) 2009.02.28
굿바이 엠파스  (4) 2009.02.28
Posted by 도그마™
TAG 날씨, 황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