팥죽

롤플레잉 2012.12.20 23:28

내일 지구가 종말한다는데 지금 뭘 할까 잠깐 고민하다가, 아내가 처가에서 가져온 팥죽을 먹었다. 맛있다. 이걸로 충분하다. 까짓거 내일 끝나라지 뭐.

Posted by 도그마™

댓글을 달아 주세요

516

롤플레잉 2012.12.20 12:25
아 이거 뭐지?

그러고 보니 아비는 5.16 쿠데타로 집권하고, 그 딸은 51.6%로 당선되고.

저 집안은 516이 행운의 숫자인가? 역사가 이렇게 장난질을 해도 되나? 이러다간 모나미 볼펜도 153에서 516으로 바뀔지도…
Posted by 도그마™

댓글을 달아 주세요

P464

남들은 이번 선거 진작부터 누굴 정했는지 모르겠지만, 난 사실 투표소 앞의 긴 행렬을 볼 때까지도 마음을 정하지 못했었다. 그만큼 이번 선거는 내게 있어서 갈등 상황. 그렇다고 설마 박근혜와 문재인 사이에서 갈등하리라 생각하는 사람은 없겠지?

지금까지는 투표할 때 단 한 번도 고민한 적이 없었다. 정몽준이 닭질하고서 노무현을 안 찍으면 무슨 큰일 나는 것처럼 온 나라가 난리가 났을 때에도. 그런데 이번엔 좀 그렇다. 왜 그럴까. 투표소를 나오면서 드는 생각, "내가 이번엔 좀 두려워하고 있구나." 명박이 이전에는 아무리 보수꼴통이라도 최소한의 가드는 올리고 싸울 줄 알았네 그게 아니더라. 저렇게 대놓고 무식하게 나라를 말아먹을 줄이야. 누가 뭐래든 난 도둑질하겠다는 저 용감하고 뻔뻔한 태도. 최소한의 양심도 없는 파렴치함. 돌직구, 돌직구 하는데 저게 바로 돌직구 아니던가. 거기에 5년 당하고 나니까 이번엔 정말로 두려움에 떨고 있나 보다.

선거가 이래선 안 된다. 제발 5년 후엔 이런 고민 안 하고 가벼운 마음으로 투표하러 갔으면 좋겠다.

Posted by 도그마™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21216-p1040312-800-sq

옆에 앉아 있는 아이는 우리집 최고의 인기 캐릭터, 예전에 수기 아저씨가 주신 까이유.

Posted by 도그마™

댓글을 달아 주세요

Tumblr_mf0k1cybob1qzwq0ko1_1280

이런 망할… 금요일 저녁에 꾸물대지 말고 퇴근하라는 얘기인가.

Posted by 도그마™

댓글을 달아 주세요

행운의 숫자

패밀리 2012.12.14 17:57

아침에 큰딸이 방학이 7일 남았다고 좋다며, 그래서 7이 행운의 숫자가 된 게 아니겠냐고 했다. 내일이면 방학까지 6일이 남을텐데 그땐 어쩔 거냐고 물으니, 당연히 내일이 되면 행운의 숫자는 6이 된단다.

그렇구나. 간단하네.

Posted by 도그마™

댓글을 달아 주세요

Dungeon-crawl-screen-shot-000

그런데 여기도 만만찮구나. 이만 퇴근!

Posted by 도그마™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발

분류없음 2012.12.09 01:02
매달 이발하는 게 너무나 귀찮아서 이번에 확 머리를 밀어버릴까 했더니 아내가 제발 참아달란다. 사무실까지 방문해서 이발해주는 서비스 같은 거 없을까? 내가 찾아가는 거 너무 귀찮아! = _=
Posted by 도그마™

댓글을 달아 주세요

그동안 안경이 많은 일을 해주고 있었다는 사실도 새삼 깨닫게 되고. 그런 뜻에서 그동안 애쓴 놈 은퇴시키고 새로 하나 장만할까? 그렇잖아도 렌즈에 상처가 많이 났던데 말이지.

Posted by 도그마™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21205-p1040257-800-sq

Posted by 도그마™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