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에 집에서만 뒹구는 것도 사실 고역이다. 그래서 두 딸 데리고 도서관에 책 보러 나왔다. 가는 길에 놀이터도 그냥 지나칠 순 없지. 집에서 볼때와는 다르게 나오니까 여전히 바람이 차다. 그래도 애들은 좋단다.

Posted by 도그마™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30224-p1040532

오늘의 사연은 "실내가 춥다"는 거란다. 그래서 누구라도 건들기만 하면 바로 터져버리겠다는 의연한 각오로 임하고 계시다.

Posted by 도그마™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