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리미

프렌즈 2006.02.01 10:15
다리미 블로그 가기

요새 정신 못 차린다고 생각했는데 가만히 돌아 보니 내가 지금 누구더러 뭐라 할 처지인가.

근본이 나쁜 인간은 아니다. 함께 하숙을 시작했을 때 내게 이불과 베개를 사 준 걸 보아도 충분히 알 수 있다. 근래에는 돈 번다고 고기도 사 주더라.
머리카락 조금이라도 더 많이 남아있을 때, 올해는 어떻게든 장가 가서 그 집 밥 좀 얻어먹자.

--- 계속 업데이트 예정 ---

'프렌즈' 카테고리의 다른 글

머리통에 대한 편견  (0) 2006.03.17
스프가 그 스프가 아니었다.  (0) 2006.03.12
졸업식과 자장면  (0) 2006.02.20
어디서 무엇이 되어 다시 만나랴  (0) 2006.02.16
월드컵과 술내기  (0) 2006.02.11
다리미  (0) 2006.02.01
Posted by 도그마™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