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가의 의도가 무엇이었는지, 혹은 애초부터 의도라 할 만한 게 있었는지는 모르겠지만, 어쨌거나 휴일 저녁 무렵의 한가함은 담아낸 듯하다.

Posted by 도그마™
TAG ,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