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요일까지 예정되어 있는 최상훈 선생님의 역사교육론 특강을 듣기 위해서 청주로 간다. 이렇게 며칠 듣는 걸로 그간의 공백을 메울 수는 없겠지만, 이렇게라도 하지 않으면 초조해서 못 견딜 것 같다.

그리하여 지금 짐을 싸는 기분은, 이 이상 더 가라앉을 수 없을 정도로 가라앉아 있다. 좀 전에 먹은 홈런볼은 기분 전환에 아무런 도움도 주지 못했다.

Posted via email from monpetit's posterous

Posted by 도그마™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