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쪽으로 난 창에 아침 햇살이 들어오는 시간, 언니는 그림을 그리고, 동생은 언니 색연필을 모두 방바닥에 흩어놓고...

잠깐이지만 평화로운 시간.

Posted via web from monpetit's posterous

Posted by 도그마™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