움직이는 것을 보면 엄청 좋아하면서 그것을 따라다니는 작은 딸.

원래 언니의 장난감인 토마스 기관차는 요즘 동생의 차지가 되었다. 건전지 하나 넣으면 꽤 오래 간다. 오늘따라 작은 딸이 거실 바닥에서 제법 논다는 점이 무엇보다 고무적이다.

Posted via web from monpetit's posterous

Posted by 도그마™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