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란투리스모4의 동영상을 보고도 불타오르지 않는다면 운전 면허가 없거나 뜨거운 가슴이 없는 사람이다. 현실에서야 드라이버도 아닌, 규정 속도 잘 지키는 얌전한 운전자에게도 드리프트 한 번 해 보고 싶은 맘이 불끈불끈 솟아오른다.

수도고배틀 이후로 레이싱 게임을 지르지는 못하고 계속 기웃거리기만 했던 이유는 순전히 경제적인, 즉 주변기기를 구매해야 한다는 결정적인 진입 장벽 때문이었다. 하지만 그 허한 가슴을 PC에서 니드포스피드 등으로 달래려 해 봐도 아무래도 손맛이 나질 않는 것은 어쩔 수 없다.

아무래도 못 먹는 떡이라 잊고 지내다가 우연히 다시 오프닝을 본 순간 다시 가슴이 불에 덴 듯한 이 느낌... 하지만 로지텍 드라이빙 포스 PRO에다가 거치대까지 장만하려면 20만원이 훌쩍 넘어가 버린다. 다시 절망...

돌파구는 비자금밖에 없다.

'엔터테인먼트 > 게임' 카테고리의 다른 글

Bookworm Adventures  (0) 2008.09.16
곰TV 스타 인비테이셔널 흥행 실패?  (0) 2008.02.28
Gundemonium Recollections  (0) 2008.02.23
Ancient Domains of Mistery  (1) 2006.04.06
그란투리스모4  (0) 2006.02.11
사이바라 리에코의 마작 방랑기  (0) 2006.02.07
Posted by 도그마™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