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기 3000년에 한국 역사를 배우는 학생들은 2008년을 어떻게 얘기할까. 글쎄. 1948년 자유총선거를 실시하여 민주공화국 체제를 수립한 이후 내내 그랬다고 할 수 있을까.
왕정복고 [王政復古, Restoration]
혁명이나 기타의 사정으로 일단 폐지되었던 왕정(王政: 왕이 다스리는 정치)으로 다시 돌아가는 일. 대표적 예는 1660년 영국의 스튜어트 왕조의 부활과 1814년 프랑스의 부르봉 왕조의 부활이 있다.

부르봉 왕정복고
프랑스의 왕정복고(프랑스어: Restauration)는 1814년 나폴레옹 1세가 실각함에 따라 프랑스 제1제정이 몰락하고 프랑스 혁명으로 폐지되었던 기존의 부르봉 왕가가 복귀하여 세운 왕정이 통치한 시대이다. 선거권 제한과 로마 가톨릭의 복권 등 반동적인 정책을 지향했다.
    누군가 나에게 지금 대한민국의 정치체제는 무엇이냐고 물어본다면 선뜻 대답하지 못하겠다. 형식적으로는 민주공화국이지만 그 내용은 왕정에 가깝지 않을까. 그것도 입헌군주제가 아닌 전제군주제라고 해야겠다. 2008년 현재 한국 정치 시스템의 정점에 있는 한 양반은 아무리 예쁘게 봐 줘도 공화국의 대통령이라기엔 무리가 있다. 야당은 말할 것도 없고 심지어 여당조차 자신의 뜻에 반하는 것은 듣는 시늉조차 하지 않는다. 게다가 정책의 결정이 우리가 알고 있는 대의민주주의에 따른 협의의 형식이 아니라, 어느새 신하가 임금에게 간하면 그것을 허락하는 분위기로 흘러가고 있다.
오마이뉴스: "소신껏 해라"... MB, 국제중 '허락' 발언 파문
    어느새 우리는 공화국의 시민이 아니라 왕국의 신민이 되어버렸다. 그는 일개 대통령이 아니라 정말로 왕이 되고 싶었나 보다. 아니 실제로 왕과 같은 지위를 만들어가고 있다. 이뿐만 아니라 불경죄도 부활할 조짐이다. 그에게는 잃어버린 10년이 아니라 100년이었다. 이러하니 그가 저 자리를 위해 목숨을 걸었던 것도 이해할 수 있다. 남들이 왕노릇(?) 하는 걸 보며 얼마나 배가 아팠을까.

   윤은혜가 나왔던 드라마 '궁'을 보면서 잠시나마 왕정복고를 꿈꾸던 철없는 인간들 요새 만족하는지 궁금하다.

'뷰파인더' 카테고리의 다른 글

모순  (0) 2008.09.03
소비자가 나서서 꿀꿀이죽 운동을 벌이자  (2) 2008.08.30
왕이 되고 싶은 남자  (2) 2008.08.29
찜빵이 도대체 뭐냐  (0) 2008.08.27
단순함의 미학  (2) 2008.08.26
이승환  (0) 2008.04.19
Posted by 도그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돌이아빠 2008.08.29 11: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마지막 한 문장. 촌철살인!

  2. BlogIcon 금희냥♡ 2008.08.29 11: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지막 문장 정말 최고네요 ^^ 동감입니다.